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호서대학교 글로벌통상학과

언론보도

언론보도

충남도, 10년 만에 경제자유구역 되찾을 수 있을까

작성자 홈페이지관리

등록일자 2023-06-29

조회수 100

PRINT

내용

민선8기 도정서 역점사업으로 추진

전국 경제자유구역 지정 현황. 그래픽 김연아 기자. 
전국 경제자유구역 지정 현황. 그래픽 김연아 기자. 

[충청투데이 김중곤 기자] 2014년 황해경제자유구역 해제 이후 충남이 10년 만에 경제자유구역을 복원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3일 충남도에 따르면 현재 경제자유구역은 △인천 △부산·진해 △광양만권 △대구·경북 △경기 △동해안 △충북 △광주 △울산 등 9개 구역 99개 지구다.

새만금경제자유구역이 2018년 4월 새만금청으로 일원화돼 지정 해제된 것을 감안하면 비수도권에서 대전, 세종, 충남만 제외돼 있다는 것이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경제자유구역은 국내외 투자 촉진을 위해 산업·상업·주거·관광을 복합개발하는 지역으로, 입주 외국인 투자기업에 각종 조세감면과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인천 송도지구가 대표적으로, 경제자유구역은 유망기업을 필두로 한 관련기업의 집적으로 지역 경제의 구심점을 만들고 국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경제자유구역이 충남에 처음부터 없었던 것은 아니다. 충남은 경기와 함께 2008년 5월 황해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해 당진 송악지구와 아산 인주지구, 서산 지곡지구를 만들었다. 당시 양 도는 아산만에 집중된 자동차와 IT, 디스플레이를 살려 초광역 클러스터를 조성하려 했지만, 그해 리먼브라더스 사태가 촉발한 세계금융위기로 물거품이 됐다. 위축된 세계 경기에 입주하겠다는 외국 투자기업은 찾아볼 수 없었고 개발사업자도 발을 빼면서 결국 2014년 8월 충남의 3개 지구는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됐다. 이노신 호서대 글로벌통상학부 교수는 "중국 기업의 투자, 입주를 예상하고 황해자유구역을 만들었지만, 실제 중국이 자국 기업의 팽창 수요를 자체 흡수하면서 충남은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으로 한 차례 실패를 경험한 충남은 민선 8기 도정에서 충남경제자유구역 복원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8기 도정 1호 사업인 베이밸리 메가시티(아산만권 개발)의 일환으로, 천안·아산·서산·당진 등 충남 북부권에 외국 4차 산업 유망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선 경제자유구역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논리다. 또 국가 차원에서도 충남의 주력산업이자 수출 효자 품목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철강 등의 세계 경쟁력을 갖추는 데 경제자유구역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경제자유구역은 시·도가 개발계획을 수립해 지정 신청하면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가 검토 후 확정 지정·고시한다.

도는 연내 경제자유구역을 신청하고 내년 상반기 중 지정을 이뤄 황해경제자유구역 해제 이후 10년 만에 충남경제자유구역을 복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천안, 아산, 서산, 당진에 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하기 위한 연구용역이 진행 중에 있다"며 "과거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중곤 기자 kgony@cctoday.co.kr

기사 바로보기 ]